연결 가능 링크

WHO "코로나 방역 지원 물품 북한 도착…남포항 격리 중"


스위스 제네바의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지원을 위한 물품이 북한에 도착해 남포항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내 대북 지원 단체들은 활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도 하루아침에 큰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에드윈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사무소장은 7일 WHO가 선박을 통해 남포항으로 일부 물품를 수송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살바도르 소장] “Consequently, WHO was able to transport some of the items by ship to Nampho seaport. We are informed that these items along with the other items from the other UN agencies, remain under quarantine.”

살바도르 소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 관련 대북 지원 물품 수송에 관한 VOA의 서면질의에 이같이 말하면서, 해당 물품은 다른 유엔 기구들이 보낸 물품과 함께 격리 중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몇달 전 유엔 기구들이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중국 다롄항에 발이 묶인 일부 물품이 북한으로 수송될 수 있도록 허용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가 일부 의약품과 물품이 북한에 전달되도록 허용하겠다고 연락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살바도르 소장] “A few months ago, UN agencies were informed by the Ministry of Public Health that they would allow some of these items stranded in China to be transported to DPR Korea through Dalian seaport. This is the first communication from the government of allowing some medicines and supplies to be delivered into the country.”

북한 당국이 남포항을 통한 지원 물품 반입을 허용한 것은 신종 코로나 방역의 일환으로 해상 수송을 중단한 지난해 7월 말 이후 14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신종 코로나 사태로 그동안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물품이 북한에 들어가지 못하고 중국에 장기간 대기 중이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 “DPR Korea closed its borders in January 2020 when COVID-19 was declared a public health event of international concern (PHEIC). Since then, most of the supplies from international agencies including WHO that were bound for DPR Korea, were not able to enter the country and were stranded in China.”

북한이 신종 코로나가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로 선포된 2020년 1월 국경을 봉쇄했고 이후 WHO 등 국제기구들의 대북 지원 물품 대부분이 북한에 반입되지 못하고 중국에 발이 묶여 있었다는 겁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그런 물품들에 의약품과 의료용품, 의료 장비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WHO와 다른 국제기구들은 북한 정부가 국제적 신종 코로나 사태에 대응한 국가적 조치를 취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개인보호장비와 장갑, 마스크, 진단 시약 등 신종 코로나 관련 물품을 조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 “Some of these items include medicines, medical supplies and equipment. WHO along with other international agencies was also able to procure COVID-19 related items such as PPE, gloves, masks and test reagents to support the DPR Korea government on their national measures in response to the global COVID-19.”

한편 WHO의 지원 물품이 북한에 도착했다는 소식에 미국 내 대북 지원 단체들은 북중 국경이 서서히 열려 대북지원 활동을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도 하루아침에 큰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대북지원 물품이 장기간 다롄항에 묶여 있다는 한 구호단체는 7일 VOA에 아직까지 선적사로부터 수송 재개 가능성에 관한 소식을 듣거나 공식 채널을 통해 해상 수송로 재개방에 관한 연락을 받은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지원단체] “We have heard nothing from our shipping agents regarding possible restarting of other shipping, nor have we heard anything through official channels about shipping paths reopening - so I am not expecting the situation to just dramatically change overnight.

20년 넘게 북한에서 의료 구호활동을 벌여온 이 단체는 지원 물품이 북한으로 들어갈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려면 북한 당국과의 여러 준비 작업이 필요하지만 아직 그런 신호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북한이 물품 반입을 허용한 것이 북한 당국과 지원 단체 양측 모두에게 일종의 ‘시험적 관문’이 될 수 있다면서, 잘 진행되면 지원 물품 반입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유엔의 관점에서는 이번에 반입된 물품을 통해 지원 물품에 대한 분배감시 등이 얼마나 잘 이행될 수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고, 북한 당국으로서는 외부 지원 물품을 통해 코로나 사태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를 잠재울 수 있다는 겁니다.

미국의 민간단체 전미북한위원회(NCNK)의 에스터 임 프로그램 매니저는 북한 당국의 국경 봉쇄 조치 후 악화된 대북 인도지원 상황을 고려할 때 이번에 유엔 지원 물품이 북한에 반입된 것은 매우 긍정적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북한 국경이 조만간 다시 열린다는 등의 국경 정책 변화로 보기에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 매니저] “While the delivery is a good news, I think more important signal of change in border policy will be indicated when UN officials and other humanitarian NGOs are allowed back in the country.”

임 매니저는 유엔 당국자들과 인도적 구호 단체 직원들이 다시 북한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 국경 정책 변화를 시사하는 중요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캔 고스 미국 해군분석센터 적성국 분석국장은 WHO 등 국제기구의 지원 물품 반입을 허용한 북한의 조치를 전략적 측면에서 폭넓게 해석해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스 국장] “They are giving a mixed signal of wanting to engage, especially opening up the hotline with South Korea and, on the other hand, taking a more aggressive posture in testing. So they are basically trying to get US’s attention and this seems to be another strategic signal. And it is basically showing that they are willing to, under certain circumstance; engage with the outside world, even though they are keeping their borders pretty tightly shut.”

최근 북한이 한국과는 통신연락선을 복원하는 등 유화적인 움직임과 동시에 미사일 실험에서는 더욱 공격적 태도를 보이는 엇갈린 신호로 미국의 주목을 받으려 한다면서, 이번 WHO 등 국제기구 물품 반입도 북한의 또 다른 전략적 신호로 보인다는 설명입니다.

고스 국장은 북한이 국경을 통제하면서 일정 수준에서 외부와 관여할 의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