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가톨릭 교회서 아동 2만 명 이상 성학대 피해


프랑스 서부지역 가톨릭 성당 뒤로 해가 지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 가톨릭 성직자들이 지난 70년간 20만여 명의 아동을 성학대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프랑스 가톨릭 교회 성학대 독립조사위원회는 5일 보고서에서 1950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1만 6천 명의 아동이 성직자들로부터 직접 성학대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가해자 범위를 교회 사무처 직원과 가톨릭 계열 학교 관계자 등으로 확대할 경우, 아동 피해자 수는 33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1950년부터 종사한 성직자 약 11만 5천 명 가운데 전체 가해자는 2천900명에서 3천200명 사이로 추산됐습니다.

독립조사위원회는 프랑스 가톨릭의 성 추문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위해 2018년 구성됐으며, 법률가, 의사, 신학자, 역사학자, 사회학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장-마르크 사우베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톨릭 교회는 가정을 제외하고는 국가가 운영하는 학교나 다른 어떤 곳보다 아동이 학대 받기 쉬운 환경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우베 위원장은 'CNN' 방송에 이번 일은 “일부 검은 양이 무리에서 벗어난 일탈행동이 절대 아니”라며, 가톨릭 교회에 내재해 있는 체계적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교회는 신고를 접수 받고도 아동들을 학대자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엄격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