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제 보건 자금 2억5천만달러 기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자료사진)

미국은 새로운 전염병에 대비한 보건기금 조성을 위해 세계은행에 2억 5천만 달러를 기부할 계획이라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밝혔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22일 코로나 바이러스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계획을 공개하면서, 미 행정부는 의회에 금융중재기금(FIF) 8억 5천만 달러를 요청 해놓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번 세계적 대유행병을 종식시키고 다음에 올 대유행병을 준비하는 것은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서도 필수적이고, 수 많은 목숨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계은행의 초기 세계보건기금이 약 1천 1백억 달러에 달할 수 있도록 목표를 잡고 추진 중입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1천 1백억 달러는 야심찬 목표지만 달성 가능하다”며, 다른 나라와 민간 기관의 기부를 독려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