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서부 '무력 충돌' 수천명 피난


미얀마 서부 지역 주택가에 화재가 발생하자 주민들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자료사진)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와 반정부 기구인 국민통합정부간 무력충돌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와의 국경지대에 위치한 친 주의 탄틀랑시가 사실상 폐허가 됐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 언론들은 이 도시에서 양측의 전투가 벌어지면서 주민 수 천 명이 대피했다고 전했습니다.

탄틀랑시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주민 1만여 명 가운데 “대부분이 인도를 포함해 인근 지역으로 대피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군부와 반정부군 간 교전은 지난 18일부터 계속되고 있습니다.

언론들은 지난 주말 이 도시 내 약 20개 주택이 불탔다며, 이 과정에서 불을 끄려고 한 기독교 목사가 정부군에 의해 살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얀마 국영방송은 관련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한편 미얀마 민주진영 측 민병대인 ‘친’ 방위군은 성명을 통해 전투 과정에서 약 30명의 정부군을 사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