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영 정상회담...존슨 총리 '북한 불법 활동 종식' 강조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0일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회담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오른쪽)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0일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회담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0일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최근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해 우려한 가운데, 존슨 총리는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불법적 활동을 종식시키기 위한 영국의 노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존슨 총리와 문 대통령이 상호 강력한 관계에 합의했다며, 특히 최근 영국의 항모타격전단 퀸 엘리자베스호의 방한에서 확인된 대로 무역과 국방 부문에서의 긴밀한 협력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또 지난 6월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간 백신 교환 협정을 체결해 핵심적인 백신들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한 점을 평가했습니다.

한편, 두 정상은 탄소 배출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1월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앞서 각국 정부가 실질적 행동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환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석탄 사용 금지와 산림파괴를 막기 위해 더욱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