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호주 핵잠수함에 반발..."주미대사 소환"


장 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

프랑스가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계획에 발발하며 주미 프랑스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장 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17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드리앙 장관은 성명에서 이번 대사 소환 조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결정이었다며 이는 미국과 호주가 발표한 이례적으로 심각한 내용에 대한 정당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드리앙 장관은 이어 지난 15일 미국이 호주 핵추진 잠수함 건조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내용은 동맹과 파트너 사이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오전 한 프랑스 외교관은 이번 사태를 미국과 프랑스 관계의 '위기'라고 표현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외교관은 이번 사태는 인도태평양 전략에 관한 유럽과 미국 사이의 매우 근본적인 관계에 있어서 전략적인 질문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호주는 앞서 2016년 프랑스와 400억달러 규모의 디젤 잠수함 도입 계약을 맺었지만 핵추진 잠수함 도입이 확정되면서 프랑스와 추진하던 사업을 접기로 했습니다.

* 이 기사는 A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