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DA, 17일 '부스터샷' 논의 위원회 개최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Pfizer)'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미 식품의약국(FDA)이 17일 전문가위원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추가 접종 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식품의약국은 15일 위원회가 논의할 예정인 여러 증거들을 공개하면서, 특히 '화이자(Pfizer)' 백신의 추가 접종이 안전하고 효과인지를 검증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미 행정부는 추가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식품의약국은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습니다.

화이자 측은 자사 백신이 두 번째 접종 뒤 약 6개월에서 8개월이 지나면 면역 효과가 약해진다며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식품의약국은 화이자를 포함해 미국이 승인한 백신은 바이러스로 인한 심각한 질환과 사망으로부터 보호 효과를 유지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