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총사령관, 스스로 총리 임명..."2023년까지 비상사태 해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

지난 2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의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쿠데타 6개월 만에 스스로를 신임 총리로 임명했습니다.

흘라잉 사령관은 어제(1일) 국영 TV로 방송된 연설에서 "2023년 8월까지 국가비상사태를 해제하고 반드시 총선을 치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당초 쿠데타 직후 비상통치 기간이 1년이라고 발표했었습니다.

흘라잉 사령관은 또 "국가의 의무를 빠르고 쉽게, 또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국가행정평의회(SAC)를 과도정부로 대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얀마 군정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 NLD가 지난해 총선에서 1천 1백만 건 이상의 부정을 저지른 것이 드러났다며 총선 결과를 무효화했습니다.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의 어제 발표에 따르면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이후 6개월 동안 940명이 군과 경찰에 의해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편,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외교장관들은 오늘 화상회의에서 미얀마 군부와 저항세력 간 대화를 중재하고 폭력사태를 종식하기 위한 특사 지명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브루나이의 에리완 유소프 제2 외교장관이 특사로 임명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