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대북 독자 제재 2년 연장..."안보리 결의 이행 담보"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가 수출입 전면 금지 등을 포함한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를 2년 연장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오늘(6일) 정례회견에서 "안보리 결의 이행을 담보하는 관점에서 제재를 2년간 연장하기로 했다"며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와 별도로 2006년 처음으로 독자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초기에는 수입 관계 선박의 입항금지에 국한했던 제재 범위에 2009년부터 수출 금지를 추가하는 등 제재 수위를 높여왔습니다.

일본은 핵·미사일 계획 등과 관련 있는 북한 단체·개인에 대해서도 무기한 자산동결 조치를 시행 중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