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코로나 부양법안, 연방정부 예산안'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거부 입장을 밝혀왔던 ‘코로나 부양법안’과 2021 회계연도 연방정부 예산안에 어젯밤(27일) 전격 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 대통령으로서 중국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황폐와 어려움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나의 책임”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월요일, 하원은 개인에게 지급하는 지원금을 600달러에서 2천 달러로 증액하기 위한 표결을 할 것”이며, “추가적으로 의회는 미국민을 희생시켜 ‘빅테크’ 기업에 부당하게 이익을 주는 ‘230조(통신품위법)’를 재검토하고 폐지하거나 개혁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더 많은 돈이 오고 있다”면서 “미국민을 위한 나의 싸움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성명에서 “상하원에서 초당적으로 통과된 구호법안에 서명한 것은 크리스마스 주말 실업수당이라는 생명선을 잃은 1천 400만 미국인과 역사적인 대유행과 경기 위기에서 고군분투하는 수 백만 미국인에게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넬 상원 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이 정부 셧다운을 막았다며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지원금 2천 달러 증액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의회가 의결한 9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는 내년도 연방정부 예산안도 포함돼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지 않을 경우 29일부터 연방정부 일부 폐쇄가 불가피한 상황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까지도 미국 가계에 지급하는 지원금 600 달러를 2천 달러로 올릴 것을 거듭 요구하면서, 이를 반영하지 않으면 경제대책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대해 “핵심 국가안보 조치를 포함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