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차관, 9일 방미…비건 미 부장관과 협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실무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이 현지 시간으로 10일 미국 워싱턴에서 협의를 갖습니다. 최 차관은 내일(9일) 미국으로 출발합니다.

김인철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차관 협의에선 미-한 관계 전반과 지역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18일 취임한 최 차관은 카운터파트인 비건 부장관과의 상견례를 겸한 협의에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비롯한 미-한 동맹 현안을 두루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두 사람은 또 북 핵 문제를 포함해 한반도 정세와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후로 연기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 초청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