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위구르 인권 침해 관련 중국 기업 11곳 제재


미국 워싱턴의 상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자치구 소수민족의 인권 침해에 연관된 중국 기업 11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어제(20일)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KTK 그룹과 생체인식 연구기관 등 11개 중국 기업과 단체를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상무부는 이들 기업이 "위구르족을 포함한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탄압과 자의적 구금, 강제노동, 비자발적 생체정보 수집, 유전자 분석 등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인권 침해와 남용에 연루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은 미국 회사와의 거래가 금지됩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이번 조치가 “무방비 상태에 있는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비열한 공세에 미국의 상품과 기술이 사용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미국의 대중국 제재 중 가장 최근 조치로, 상무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보안카메라 제조업체를 포함해 37개 중국 기업과 단체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홍콩, 거대 기술기업 화웨이 등을 놓고 갈등과 대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