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토안보장관 대행 “북한 시야에서 놓쳐선 안돼…사이버 위협 주시”


채드 울프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틈탄 불온세력들의 공급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이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항시 유념하고 있는 핵심 위협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채드 울프 미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19일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시기에도 시야에서 놓쳐서는 안 될 전통적 핵심 위협으로 중국, 이란, 북한을 꼽았습니다.

[녹취: 울프 장관 대행] “Prior to COVID. I talked a lot about nation state threats, and how those manifest different ways whether it's China, Iran, or everything in between North Korea. From a cyber perspective, we're very concerned about that”

울프 장관 대행 “북한 사이버 공격 매우 염려”

“준비태세 지속 시험 중…공급망 공격 움직임 인지”

울프 장관 대행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화상회의에서 코로나바이러스를 3미터 앞 적으로 비유하며, 이에 대한 대처에 급급해 전통적 위협인 중국과 이란, 북한 등의 사이버 움직임에 대한 방비를 소홀히 해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이 바이러스 확산 시기를 틈타 지속적으로 미국의 준비태세를 시험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울프 장관 대행] And that's what I talked about is the three meter target in front of us and how we're responding to that, let's make sure that we don't lose sight of our traditional responsibilities, our traditional counterterrorism responsibilities, because we know that our adversaries are out there, they're continuing to probe continuing to test the system to see if we're on guard.”

울프 대행은 특히 국토안보부가 바이러스 확산 시기에 `불온세력’들이 보건 산업과 공급망을 사이버 공격 표적으로 삼고 있는 점을 주시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보안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