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비핵화 실천하면 상응 조치해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를 실천해 나간다면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6일) 전 세계 500여 개 언론사를 회원으로 둔 전문매체 ‘프로젝트 신디케이트(PS)’에 기고한 글에서, 현재 “북한의 핵ㆍ미사일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북한은 여전히 마음을 다 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에 대해 “북-미는 서로 상대가 먼저 행동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행인 것은 북-미 정상 간의 신뢰가 여전하고 대화를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도 변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풀기 위해 “행동에 행동으로 화답해야 하고, 국제사회가 함께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상응 조치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지난해 10월 유럽 순방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기고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제재 일부 해제 결의안에 포함된 남북 철도ㆍ도로 연결 사업도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첫 걸음”이라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평화가 아무리 절실하다고 해도 한국이 마음대로 속도를 낼 수는 없다”면서, “북-미 간의 실무협상과 (앞으로 열릴) 3차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동행동이 필요하다”며, 각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 기고한 PS는 주로 정치ㆍ경제 분야 인사들의 논평을 싣는 비영리 국제 기고 전문매체입니다.

PS 측은 문 대통령과 세계 주요 인사들의 글을 담아 올 한 해를 회고하고 2020년 새해를 전망하는 특집 잡지를 발간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