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연말 시한’ 앞두고 북한 문제 목소리 높이는 중국


왕이 중국 외교부장.

북한이 자체 설정한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을 앞두고 중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계속해서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에 ‘새로운 접근법’을 요구하는 북한에 동조하는 모습이 두드러집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4일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미국에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왕이 외교부장] 중국어 “我们呼吁美方尽快拿出落实新加坡共识的实际举措…”

왕이 부장은 이날 중국 국영 `CCTV’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미국이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의 발언은 하루 전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만나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협상과 관련해 대화의 동력을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며 협력을 다짐한 직후에 나온 겁니다.

왕이 부장은 인터뷰에서 현재 북한을 둘러싼 상황과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가 책임을 느끼고 행동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왕이 외교부장] 중국어 “中俄两国承担起应尽责任,及时在联合国安理会提出决议草案,旨在保持半岛核问题政治解决势头,避免局势恶化甚至失控。”

미국과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내용이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에 결의안 초안을 신속히 제출한 것은 한반도 핵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동력을 유지하고, 정세가 악화되거나 심지어 통제 불능이 되는 걸 피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겁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16일 안보리에 대북 제재 일부 해제를 제안하는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이 결의안에는 북한의 해산물과 의류 수출 금지, 그리고 북한 노동자 송환 규정을 폐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중국의 이런 움직임은 북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미국의 접근법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그동안의 주장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준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지속적으로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새로운 접근법’에 동조하고 나선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왕이 부장은 이달 초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한의 우려를 중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왕이 부장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북한 측의 안전과 발전 방면에 대한 합리적인 관심은 마땅히 중시되고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이 북한의 관심을 ‘합리적’이라고 밝힌 건 중국이 북한의 편을 든 것으로, 미-북 간 교착 상태의 책임이 미국에 있음을 강조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인한 역내 긴장 사태를 바라지 않는 중국이 당분간 미국의 접근법 변화를 계속 촉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