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문가들, 북한 ‘새 전략무기’ 두고 고체연료 ICBM, FOBS 등 가능성 제기


지난달 북한 동창리 발사장의 발사대 뒤쪽에 새로운 물체들이 포착됐다. 상당수 과거 위성사진에 없던 것들로, 차량과 장비로 추정된다. 출처=CNES/Airbus (Google Earth)

전문가들은 북한이 최근 동창리 발사장에서 실시한 시험을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적용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다만, 현 상황에서 섣부른 결론은 이르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 박정천 총참모장은 지난 14일 실시한 서해 위성발사장의 `중대한 시험’과 관련해, 미국의 핵 위협을 제압하기 위한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언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방어 프로젝트 부국장은 16일 VOA에, 새로운 전략무기는 ‘고체연료’ 기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이언 윌리엄스 부국장] “I think most likely it is a solid fuel, a larger solid fuel ballistic missile. At least a scaled up solid fuel rocket engine…They have had very good success with solid fuel as far as the new short range missiles but also the record of the SLBM and the KN-15 the land based version of it.”

북한은 올 들어 선보인 단거리 미사일들을 포함해 북극성으로 불리는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또 이를 지상발사형으로 개조한 KN-15형 등 모두 고체연료 발사 기술에 집중하고 있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중단거리 미사일의 고체연료형 엔진 기술 축적이 고체연료형 대륙간탄도미사일 엔진 개발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액체연료형 미사일보다 발사 속도가 빠른 전략적 이점을 염두에 두고 개발을 추진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비확산센터 소장도 대륙간탄도미사일의 고체연료 전환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 부분궤도 폭격체계(FOBS)의 연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제프리 루이스 소장] “It might be a new motor so it could be a solid propellant ICBM…the other possibility is FOBS, Fractional Orbital Bombardment Systems.”

부분궤도폭격체계(FOBS)는 일단 저고도로 발사한 뒤 지구를 완전히 한 바퀴 돌아 궤도 이동용 역추진 로켓을 이용해 목표를 향해 강하 공격하는 방식으로, 옛 소련이 실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루이스 소장은 북한이 발표한 7분이라는 시간은 발사 첫 단계 엔진 실험으로는 상당히 길다며, 재진입체 실험 외에 부분궤도 폭격체계 또는 다탄두 미사일 등 다음 단계 비행 실험 연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제프리 루이스 소장] “7 minutes is long for anything that is why we are saying either that it might be a test of a reentry vehicle where they just heated it for 7 minutes or it might be a test with an upper stage for a Fractional Orbital Bombardment System…7 minutes is a really long burn time and so that raises all the things that are associated 7 minutes are relatively advanced concepts like orbital bombardment or multiple warheads”

윌리엄스 부국장은 미 본토의 미사일 방어체계가 알래스카 등 북극을 향해 쏘는 미사일을 염두에 두고 배치된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이 언급한 무기가 남극 쪽에서 강하하는 부분궤도 폭격체계(FOBS)일 경우, 사실상 대응 가능한 조기경보체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언 윌리엄스 부국장] “There is not much in terms of US early warning architecture. The United States does not, is not oriented southward. There is very little situational awareness for aerial or space threats coming from the South…That is more a little more of a frontier for them… I wouldn’t rule it out but I think I would much more expect to see this being some kind of propulsion advancement.”

그러나 윌리엄스 부국장은 부분궤도 폭격체계 기술은 북한으로선 아직 어려운 분야라며,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지만 추진체 고도화에 좀 더 무게를 둔다고 밝혔습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번 동창리 시험이 2017년 북한이 화성 15형 발사에 성공했을 당시 자체 엔진 개발에 회의적이었던 미사일 전문가들의 분석을 의식한 조치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A lot of people speculated that in 2017 the missile engines that they used were ones they had purchased, not ones they had built…North is trying to make it look like they actually are able to build an ICBM engine. Now that may or may not be true but that is what they seem to be trying to do. To make things look like.”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이미 상당한 양의 ICMB 이동형 차량을 실전배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So I heard stories from one of the North Korean defectors I deal with that North Korea has already fielded a significant number of ICBM TELS, their transporter erector launchers that would carry an ICBM. So we could see something as mild as North Korea showing off, sasy 10 TELS with ICBMs on them to suggest that they really have built a moderately significant ICBM force…They now have an engine that they are producing. They could claim that that would support that.”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이번 실험은 자체 엔진 개발도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줌으로써 향후 ‘전략군’으로서 대량생산 배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하기 위한 움직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인 마커스 실러 박사는 현재 알려진 것 만으로는 북한이 어떤 실험을 했는지, 또 향후 어떤 다른 무기체계 개발에 적용할지 예단하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이번에 발표한 실험이 엔진 실험인지 확인하지 않고 있는데다, 7분이라는 시간은 고체연료 실험이라고 하기에는 시간이 매우 길기 때문에 아예 다른 성격의 실험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설명입니다.

[녹취:마커스 실러 박사] “I would have expected a solid fueled big rocket, perhaps a solid fuel ICBM wherever they got that from but if that engine test was for 7 minutes it pointed to a different direction. But they didn’t explicitly say that they tested an engine for 7 minutes so perhaps we are just speculating right now into the wrong direction.”

실러 박사는 특히 이번 실험으로 과거 화성 15형의 자체 엔진 개발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높아졌다며, 이미 성공한 액체연료 기반 엔진이었다면 왜 또다시 실험을 했는지 그 동기가 의심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