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주한미군 유지’ 입장 단호


조니 언스트 공화당 상원의원.

미국 의회는 한반도 안보환경이 변하지 않는 상황에서 주한미군은 유지돼야 한다는 기류가 강합니다. 주한미군을 현재 수준 이하로 감축하지 못하도록 하는 장치를 마련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한미군에 대한 미 의회 의원들의 입장은 단호합니다.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과 인도태평양 역내 안정을 위해 필수적이기 때문에 안보환경이 변하지 않는 한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는 겁니다.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VOA에, “주한미군 철수는 내 생전에는 절대 안 된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상원 공화당 지도부인 조니 언스트 의원은 “주한미군은 단순히 북한의 위협 때문 만이 아니라 역내 방어를 위해 있는 것”이라며, “그 곳에는 우리가 주시해야 할 다른 상대들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언스트 의원] “It’s not just because of the North Koreans that those troops are based there. It is for defense of that region as well. And, there may be other perpetrators that we need to keep our eye on.”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주한미군은 미국의 안보공약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It’s very important that we maintain our presence in South Korea. It’s not just about North Korea. It’s about security throughout the region. It’s about our commitment to South Korea long term. It’s about our commitment through our alliance.”

주한미군은 북한 만이 아니라 역내 안보, 한국에 대한 미국의 장기 공약, 그리고 미-한 동맹에 대한 미국의 공약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유지가 매우 중요한다는 겁니다.

상원에서 주한미군 관련 입법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인물은 군사위 소속 댄 설리번 의원입니다.

설리번 의원은 “한국에서 미군은 어디에도 가지 않아야 한다”며, 특히 “불법적으로 배치된 북한의 핵무기와 합법적인 주한미군 철수를 맞바꾸는 것은 절대 고려될 수 없다는 데 상원의원 전원 이견이 없을 것”이라고 밝혀왔습니다.

[녹취:설리번 의원] “US troops should not be going anywhere. I think if you talk to the President and if you certainly, there is a sense of Congress right now…”

의회의 이런 기류는 상하원이 초당적으로 마련한 국방정책에서도 드러납니다.

2019회계연도 국방수권법은 의회 승인 없이 주한미군 규모를 2만2000명 미만으로 감축하는 데 예산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이 국방수권법은 지난 9월 말로 효력을 상실했고, 현재 상하원 조정을 거치고 있는 2020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는 주한미군 규모를 현 수준인 2만8천500명 이하로 줄이는 데 예산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이 최종 포함될 전망입니다.

상하원의 국방수권법안은 이런 예산 사용을 위해 국방장관은 해당 수준의 감축이 “미 국가안보 이익에 부합하고, 역내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 이익을 상당히 저해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 재래식 병력의 위협 감소와 비례한다”는 점을 의회에 입증해야 한다고 명시했습니다.

또 한국, 일본과 이런 감축에 대해 적절하게 논의했는지 의회로부터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다만, 의원들은 안보환경이 변하면 주한미군 감축을 고려할 수 있다는 데 대체로 공감하고 있습니다.

제임스 인호프 상원 군사위원장은 “현 수준의 주한미군 규모는 특정한 목적을 갖고 설정된 것”이라며, “그 목적(위협)이 감소할 경우, 동시에 주둔 규모도 줄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인호프 의원] “It just wouldn’t’t be necessary to have that level of troops. The level of troops there is for a specific purpose now and that purpose will be reduced and then the troops should be reduced at the same time…”

역내 ‘휘발성’과 투입된 재원을 고려할 때 미국은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키길 원하겠지만, 규모는 현 수준보다 감축될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인호프 의원] “I do think that with the volatility of the general area there and with some of resources that have been built that we are currently using, that we would want to maintain a presence there, but a reduced presence from what it is today…”

공화당의 마이크 라운즈 의원은 “적절한 시점에서 미군이 한국에 주둔할 필요가 없게 되면 좋겠다”면서도, “가까운 미래에 주한미군이 철수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군 주둔은 역내 파트너들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