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이란, 미신고 시설 우라늄 검출 설명해야"


코넬 페루타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대행.

유엔 산하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1일 이란에 미신고 시설에서 검출된 우라늄 입자에 대한 입장 발표를 촉구했습니다.

코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35개국 이사회에서 "다음 주 테헤란에서 이란과의 회담이 예정돼 있다"며 "이란은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해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란과 계속 연락을 하고 있지만 추가 정보를 받지 못했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라늄 입자와 관련해 이란이 제시한 설명이 타당하지 않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이란에서 미신고 핵물질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이스라엘은 주요 서방국가들과 이란이 체결한 핵 합의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지난 9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란의 비밀 핵물질 저장 창고라고 주장한 장소에서 우라늄 흔적을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이란은 이 장소가 카펫 세탁 시설이라며 부인했습니다.

한편 이란 반관영 통신사인 파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반정부 시위로 폐쇄됐던 인터넷이 점차 복구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