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포르도에서 우라늄 농축 재개


이란 정부가 7일 포르도 농축 시설에서 우라늄 농축을 재개했다고 발표했다.

이란 정부가 포르도 농축 시설에서 우라늄 농축을 재개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란 원자력청은 오늘(7일) 성명을 내고 전날 밤부터 농축을 시작했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원이 이를 지켜봤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포르도에서 우라늄을 4.5% 농도까지 농축할 계획입니다.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과 지난 2015년에 맺은 핵 합의는 포르도에서 우라늄을 농축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또 이 합의에 따르면 이란이 농축할 수 있는 우라늄 농도의 상한은 3.65%였습니다.

이란은 지난해 미국이 핵 합의에서 탈퇴하고 자국에 대한 경제제재를 복원하자 핵 합의를 단계적으로 무력화하고 있습니다. 이란은 최근 원심분리기 가동을 배가하고 신형 원심분리기도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한편 IAEA는 오늘(7일) 이란 핵 프로그램 재개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란 핵 합의가 완전하게 무력화할 상황이 되자 중국과 프랑스, 러시아 등 협정에 서명한 당사국들은 이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들 나라는 상황이 나빠지고 있지만, 핵 합의를 지키겠다는 입장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