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미-한-일 3국 함께 해야 강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이 12일 평택 험프리스 주한미군 기지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를 종료할 경우 주변국에 미국과 한국, 일본이 약하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직 한미연합사령관들은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안정적인 동북아시아를 만드는 데 있어 미-한-일 3국이 함께 하면 더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2일 평택 험프리스 주한미군 기지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지소미아가 없으면 미-한-일 3국이 그만큼 강하지 않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주변국에 보낼 위험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Together, we are much stronger for providing for stable and secure Northeast Asia. And without that, there is a risk of sending the wrong message that perhaps we are not as strong.”

주변국은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소미아의 근본 원칙은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 차이를 뒤로 하고 지역 안정과 안보를 최우선에 뒀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지역에 던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더 낼 능력이 있고, 더 내야 한다는 미국 측 입장에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에 고용된 한국인 직원 9천 200명의 급여 중 약 75%가 방위비 분담금에서 나온다며, 그 돈은 다시 한국 경제와 한국인에게 돌아간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증액 요구가 지나치다는 한국 내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미-한 양국이 한국 국민들에게 방위비 분담에 대해 더 잘 설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서는 시기가 아닌 조건에 기반해야 한다며 미래에 한국군 지휘부가 한미연합군을 지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달 25일 포천에서 실시된 한국군 제5포병여단 실사격훈련을 참관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지난달 25일 포천에서 실시된 한국군 제5포병여단 실사격훈련을 참관했다.

한편 13일 서울에서는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주최하는 ‘제1회 역대 연합사령관-부사령관 포럼’이 열렸습니다.

포럼에 참석한 전직 한미연합사령관과 부사령관들은 미-한 동맹의 중요성과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제임스 서먼 전 사령관은 미-한 동맹의 유지를 위해서는 강력한 연합사령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반도를 방어하고 북한 위협을 억지하는 것이 연합사의 최우선 임무이며, 그 임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미군과 한국군은 즉각적인 전투태세와 방어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변화를 보여주지 못하는 만큼, 군사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서먼 전 사령관] “You got to continue to train, there’s no excuse for not to train it.”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도 미-한 동맹은 미국이 유지하는 동맹의 근간이라며, 미국과 한국을 수호하는 동맹의 미션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군사적 차원에서 미-한 두 나라는 협력해야 한다며, 이견이 조정되지 못한다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같은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 “Remember that there will be political disagreements…”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은 또 한반도에서 분쟁이 발생하면 전 세계적 차원의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때문에 미국이 한반도에 많은 주한미군을 주둔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반도를 유지하는 게 미국과 한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방위비 분담금 관련해 특히 금전적인 부분을 부각시키지만 비용을 제외하고 어떤 가치들을 부여할 수 있는지 살펴본다면 결국 양국이 만족할 만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스카파로티 전 사령관] “Contributions, capabilities and the cash and you need to focus on what’s the value not to cost…”

월터 샤프 전 연합사령관은 오늘날 한반도는 매우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북한은 여전히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하고 재래식 무기도 줄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샤프 전 사령관은 미-한 연합이 더 강화돼야 한다며 미래에도 북한에 대한 억지력을 발휘하고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아가도록 하는 데 동맹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