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민들 올해 7차례 이상 백악관 방문..."북한 인권 개선 위한 역할 중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백악관에서 탈북민 주일룡 씨 등 세계 각국의 종교박해 생존자들을 면담했다.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 등 관리들을 만나는 탈북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올해에만 적어도 일곱 차례 면담이 이뤄졌는데요. 미 국무부와 탈북민들은 모두 북한의 자유와 인권 개선에 탈북민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 2008년 미국에 정착한 탈북난민 그레이스 조 씨는 7일 백악관에서 열린 공산주의 희생자를 위한 국가기념일 행사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조 씨는 8일 VOA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내 인권 상황의 개선 여부를 직접 묻는 등 관심이 많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조 씨] “대통령께서 북한 인권에 관해서도 많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요. 사실 김정은을 만났을 때 북한 인권에 관해서는 언급을 안 하셨지만, 그 후 많은 탈북자들을 만남으로서 인권에 대한 심각성을 많이 듣고 계시는 게 아닌가. 또 인권 개선에 관해 뭔가를 결정하기 전에 많이 배우려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되게 감사한 생각이 듭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미화하는 듯한 말을 하는 것은 정치적 목적 때문이지 진심은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스 조 씨 등 7일 공산주의 희생자 기념일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초청을 받은 참석자들이 행사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레이스 조 씨 등 7일 공산주의 희생자 기념일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초청을 받은 참석자들이 행사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주의와 법치는 항상 압제와 폭정에 승리할 것”이라며 자유와 인권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조 씨처럼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이나 고위 관리들을 만나는 탈북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올해에만 적어도 일곱 차례. 그리고 종교와 언론, 여성인권 등 탈북민들의 배경도 다양합니다.

지난 4월 말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워싱턴을 찾은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 한국 내 일부 탈북민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해 관리들을 면담했습니다.

또 7월에는 북한 기독교 집안 출신인 주일룡 씨가 백악관에서 열린 종교자유 행사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정권의 탄압으로 고통받는 북한 지하 기독교인들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녹취: 주일룡 씨] “고모와 고모의 가족, 주춘희, 김철, 김지향, 김성식 모두가 정치범수용소에 갇혔습니다. 고모의 시아버지가 기독교인이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또 제 사촌의 가족은 성경의 복음을 전했다는 이유로 처형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 씨가 무슨 얘기를 하는지 잘 이해하고 있다며 북한 정권의 기독교 박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ll bring them up. I’m understanding exactly what you’re saying. I’ll bring it up.”

지난 9월에는 탈북민 지성호 ‘나우’ 대표와 지철호 형제가 백악관에서 고위 관리들을 면담했고, 10월에는 한국 내 탈북 기자 8명이 백악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을 면담했습니다.

면담에 참석했던 한국 ‘월간조선’의 정광성 기자입니다.

[녹취: 정광성 기자] "북한과 대화 노력을 계속하지만, 한편으로는 청와대와 달리 탈북민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그래서 좀 더 의미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하더라도 한쪽에서는 본인들이 해야 할 일을 한다는 느낌을 받아서 남달랐던 것 같습니다.”

10월 말에는 한국의 탈북 여성 민간단체인 통일맘 연합회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해 관리들에게 중국 내 탈북 여성과 자녀들의 실태, 보호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 단체 김정아 대표는 VOA에, 세계 강대국이자 인권 중심 국가인 미국이 이 사안의 해결을 주도해야 한다고 호소했고, 관리들은 자신들의 말을 경청하며 많은 관심과 온정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도 최근 워싱턴을 방문해 백악관 관리들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탈북민들은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에 집중하면서 인권 문제가 외면받는 어려운 상황에서 백악관의 이런 관심이 활동에 큰 격려가 된다고 말합니다.

지성호 나우 대표입니다.

[녹취: 지성호 대표] “전체 탈북민들의 활동에 격려가 됩니다. 함께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우리가 잘못된 게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정의의 길로 잘 가고 있다는 것을 입증해주는 것이기도 하니까 여러 사람에게 도움이 됩니다.”

정광성 기자는 백악관 관리들이 탈북민들을 계속 면담하는 것은 북한의 긍정적 변화를 위한 탈북민들의 역할을 인정하고 지지한다는 의미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광성 기자] “기존에 북한을 알릴 수 있는 하나의 매개체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좀 더 한 발짝 나아가서 통일이 됐을 때 중간에서 스펀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탈북민들이라고 봅니다.”

백악관 면담에 참석했던 주성하 ‘동아일보’ 기자는 북한 주민들 스스로 북한의 변화를 주도할 역량을 기르고, 미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돕는 차원에서 미국 관리들과 탈북 전문인들의 교류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주성하 기자]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받았던 감정과 느낌, 자기가 목격한 진실에 대해서 앞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함에 있어 보다 생생하고 구체적이고 정확한 뉴스들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백악관은 8일 탈북민들과의 면담 배경에 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국무부 관리는 앞서 VOA에, “미국은 북한의 모든 기본적 자유와 인권 개선을 위해 북한 정부를 계속 압박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 중 하나로 탈북 난민들과 회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리] “We will continue to pres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respect the fundamental freedoms and human rights of all in North Korea….and by meeting with North Korean refugees.”

7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그레이스 조 씨는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는 북한 주민들을 대변할 뿐 아니라 희망을 불어넣기 위해서라도 탈북민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조 씨] “북한 안에 일어나는 현실을 얘기할 수 있고 세상에 호소할 수 있는 유일한 목소리를 가진 생존자들이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교육적 차원에서 자유가 무엇인지 메시지를 전하고 싶고요. 그 자유를 얻기 위해 어떤 희생과 삶을 살아야 하는지 메시지를 전해줄 수 있다면, 북한 내부에서 고생스럽지만, 그분들에게 꿈을 심어줄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