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석탄 밀수출에 영국 선박 4척 연루”


북한과 연계된 영국 회사 소유 선박 ‘럭키스타’호가 지난 1월 남포항에서 석탄을 싣는 장면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사진 제공: RUSI.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북한의 석탄 밀수출에 영국 선박들이 연루됐다고 영국의 민간 연구소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안보리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영국 기업을 활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금지된 북한 석탄의 밀수출에 영국 선박이 사용됐다고 영국의 민간단체인 합동군사연구소 RUSI가 밝혔습니다.

RUSI는 최근 발표한 ‘영국 회사를 사용한 북한 석탄 밀수망’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중국에 기반을 둔 ‘웨이하이 월드 쉬핑 운송’등이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선박 6척을 동원해 북한산 석탄 수출에 관여했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선박 6척 중 4척이 영국 선박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과 연계된 영국 회사 소유 선박 ‘럭키스타’호가 지난해 9월과 올해 1월 남포항에서 석탄을 싣는 장면과 베트남 해안 근처에서 선박 간 환적을 하는 장면이 위성사진에 포착됐습니다.

‘럭키스타’ 호의 소유주는 영국에 위치한 ‘올웨이즈 스무드’라는 회사로, 이 회사의 유일한 등록 이사는 미얀마인입니다.

앞서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3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럭키스타’ 호가 북한의 석탄 수출을 도와 대북 제재를 위반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가 북한 연계 영국 회사 소유로 주목한 두 번째 선박은 ‘신광하이’ 호입니다.

‘신광화이’ 호는 2017년 베트남에서 북한으로 석탄을 운송해 미 재무부와 안보리의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이 선박은 불법 활동을 위장하기 위해 허위 신호를 발신하고 선박 이름을 바꾸기도 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아시아 브릿지’ 호를 북한 연계 영국 회사 소유로 지목하며, 이 선박이 올해 북한에서 수리 뒤 8월에 남포 석탄 정박지에서 화물을 싣는 것이 위성에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가 마지막으로 주목한 북한 연계 영국 회사 소유 선박은 ‘서플러스 오션1’ 호로, 지난해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파나마 국적 등록이 취소됐고 소유주인 영국 등록 법인도 지난해 6월 해산됐습니다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합동군사연구소 하미시 맥도널드 연구원은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미국의 동맹국인 영국 기업을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맥도널드 연구원] “They are also using the UK system as sort of a veneer of respectability to lower the levels of scrutiny against their activities and the vessels involved in those activities. It is rather easy to set up a company it takes about 24 hours, it costs about 12 pounds, you need a director, shareholder and an address within the UK. ”

북한이 영국의 시스템을 이용해 북한의 (석탄 밀수출) 활동들에 대한 조사 수준을 낮추려고 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맥도널드 연구원은 또, 영국에서 회사를 설립하는데는 24시간 정도가 걸리고 약 12 파운드가 들며, 회사 대표와 주주가 있고 영국 내 주소가 있으면 되는 등 절차가 간단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회사 대표와 주주가 영국에 거주하지 않아도 돼 유령회사 설립이 비교적 쉽다고 지적했습니다.

맥도널드 연구원은 제재 이전 석탄 수출을 통한 북한의 수입을 연 10억 달러로 추정하면서, 북한이 제재의 구멍을 이용해 해외에 유령회사를 설립하는 등 앞으로도 석탄 밀수출을 계속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맥도널드 연구원]“They need to be proactive in adhering to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that includes being aware of certain pattern of behaviors that North Korea and North Korea-linked networks use to exploit gaps and enforcement. This case highlights the fact that it’s not just high risk jurisdictions that North Korea are willing to exploit but jurisdictions that are seen as relatively low as well.”

이번에 지목된 북한 연계 영국 회사 선박들의 사례는 북한이 고위험 지역뿐 아니라 저위험 지역도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는 설명입니다.

맥도널드 연구원은 북한이 요주의 지역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제재를 회피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