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멕시코에 마약과의 전쟁 지원 제안...멕시코 거부


5일 멕시코 북부 치와와주 야노스 검문소에서 경찰들이 보초를 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멕시코 북부에서 마약조직이 미국인 9명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마약조직을 지구상에서 반드시 쓸어버려야 한다고 어제(5일) 트위터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멕시코 정부가 마약조직과의 '전쟁'을 시작할 때라며 미국이 멕시코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런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군을 동원해 마약조직 소탕전을 벌였지만 효과가 없었다면서, 이는 가장 좋지 않은 방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어제(5일) 전화로 트럼프 대통령과 이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멕시코 북부에서는 지난 4일 미국인 9명이 탄 차량이 공격을 받아 탑승자가 모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멕시코 당국은 이 사건을 마약조직의 소행으로 판단했습니다.

희생자들은 여성 3명과 아이 6명으로 멕시코에 정착한 미국 모르몬교도 가족입니다. 이들 가족은 현지 마약조직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멕시코에서는 마약조직이 기승을 부려 매년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