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 부장관 “북한 주민들, 인권 행사 이유로 체포·구금 대상”


타리크 아마드 영국 외교부 부장관.

북한 주민들은 기본적인 인권을 행사하려 시도했다는 이유 만으로 체포와 구금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영국 외교부 부장관이 밝혔습니다. 또한, 북한이 인도적 위기에 직면한 것은 실패한 경제정책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의 타리크 아마드 부장관은 4일, 북한의 인권 상황에 중대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드 부장관은 이날 의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 주민들은 표현의 자유와 신앙의 자유 같은 기본적이고 보편적으로 인정되는 인권을 행사하려 시도했다는 이유로 체포와 구금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 주재 영국대사가 주기적으로 북한 당국자들에게 정치범 수용소의 여건과 자유에 대한 극도의 제약 등 북한 인권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은 또 국제 무대에서도 북한의 인권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고 아마드 부장관은 밝혔습니다.

지난달 유엔총회에서 헌법에 명시된 자유가 환상이 아니라는 점을 전 세계에 보일 것을 북한 정부에 촉구했다는 겁니다.

실제로 영국은 지난달 22일 열린 유엔총회 제3위원회의 북한 인권 관련 회의에서 북한 주민들이 헌법에 명시된 자유 마저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영국 대표] “Citizens in DPRK are subject to arbitrary arrest followed by detention in horrifying conditions just for trying to exercise their human rights…”

주민들이 헌법에 명시된 자유 등 인권을 행사하려 시도했다는 이유 만으로 자의적으로 체포되고, 끔찍한 여건 아래 구금되는 대상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영국은 지난 5월 열린 북한 인권에 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에서도 개인과 단체들에 대한 모든 감시와 검열을 중단할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했다고 아마드 부장관은 밝혔습니다.

또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유엔 인권기구들의 접근을 허용할 것도 촉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계속 인권 유린 의혹들을 거부하고 있으며, 영국의 UPR 심사 권고안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아마드 부장관은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인도적 상황과 관련해서는, 주민 1천100만 명이 영양부족 상태라는 보고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부 관측통들은 북한이 군대와 불법 무기 프로그램에 과도하게 많은 국내총생산(GDP)을 지출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아마도 부장관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인도적 상황이 북한 정부의 수 년 간의 실패한 경제정책 때문이라는 점이 매우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마드 부장관은 북한 정부에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 개발 보다 주민들의 필요를 우선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