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총회 제1위원회, 북 핵 결의 3건 채택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결의 3건이 채택됐습니다. 북한은 관련 결의들을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 핵무기 프로그램 포기를 촉구하는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이 지난 1일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서 압도적 표차로 채택됐습니다.

[녹취: 효과음] “The result of the vote is as follows…”

제1위원회 위원장인 사차 세르히오 요렌티 솔리즈 유엔주재 볼리비아대사는 결의안이 찬성 177표, 반대 1표, 기권 4표로 통과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고, 미국과 인도, 시리아, 모리셔스 등 4개국이 기권했습니다.

뉴질랜드가 주도한 이 결의는 북한의 지난 6차례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 등 평화적 수단을 통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그 같은 목적을 위한 모든 대화와 노력을 환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공동 행동과 미래 지향 대화 결의안’도 이날 제1위원회 표결에서 찬성 133표, 반대 7표, 기권 20표로 채택됐습니다.

일본이 주도한 이 결의는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폐기를 위한 최근의 외교적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기준 등 핵확산금지조약(NPT)의 전면 이행에 조속히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밖에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도 찬성 133표, 반대 1표, 기권 29표로 채택됐습니다.

이집트가 주도한 이 결의는 북한 정부에 국제적 약속을 이행하고 모든 핵무기와 기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빠른 시일 내 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 안전협정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이날 표결에 앞서 관련 결의안들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북한 대표] “The draft resolution severely distorts the essence of the nuclear issue on the Korean peninsula…”

북한은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이 한반도 핵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고, 근본 원인과 현 상태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객관성과 공평성의 원칙에서 벗어나 일방적으로 북한을 비난하고 있는 이 결의안은 대결만 부추길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일본이 주도한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공동 행동과 미래 지향 대화 결의안’도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도덕적인 면이나 실질적인 면에서 한반도 핵 문제에 참견할 위치에 있지 않다는 주장입니다.

북한은 이집트가 주도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에는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북한은 결의안에 모든 핵무기와 기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라는 요구 등 북한이 수용할 수 없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핵 자유지대(Nuclear Free Zone)의 창설과 확대는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총회는 오는 12월 본회의를 열어 이번에 제1위원회를 통과한 북 핵 관련 결의들을 최종 채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