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 국무부 부장관에 비건 대북특별대표 지명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미-북 비핵화 실무 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됐습니다.

백악관은 어제(31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건 대표를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존 설리번 현 부장관은 러시아대사로 지명돼 현재 상원의 인준 절차를 밟고 있으며, 비건 지명자도 상원의 인준을 거쳐야 합니다.

비건 대표는 지난해 8월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 지명된 이후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는 등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관장해 왔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건 대표가 부장관에 지명돼 기쁘다며, 그가 앞으로도 계속 대북 협상을 맡을 것임을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비건 지명자가 미국의 "북한 관련 노력에서 역량 있는 지도자였으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