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방 하원, 아르메니아 인종학살 인정 결의안 채택


지난 2016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아르메니아인 집단학살' 추모식에서 사람들이 희생자 얼굴이 담긴 포스터를 들고 있다.

미국 연방 하원이 100년 전 발생한 터키의 아르메니아인 학살을 인정하는 결의안을 찬성 405 대 반대 11로 통과시켰습니다.

미국은 과거 대통령 포고령이나 의회 상임위원회 결의안으로 아르메니아인 학살을 인정한 바 있지만 하원 전체 결의안이 통과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터키 정부는 어제(29일) 미 하원이 채택한 결의안에 대해, 역사를 왜곡하는 수치스러운 결정이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결의안은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를 침공한 데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역사가들은 터키의 전신인 오토만제국이 지난 1915년과 1923년 사이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을 학살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아르메니아인들은 터키가 굶주림과 강제노동, 추방, 무리한 행군, 그리고 직접 살해 등 방법으로 인종학살을 자행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터키 정부는 아르메니아인 학살을 부인해 왔습니다. 당시 사망한 아르메니아인들은 1차 세계대전 와중에 희생됐거나 러시아에 의해 살해됐고, 사망자 수도 훨씬 적다는 게 터키의 입장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