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한국전 참전용사 아들인 점 자랑스러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한국전 참전용사였던 자신의 부친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며 참전용사들과 미군들을 격려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29일 텍사스 포트 후드 미 육군기지에서 행한 연설에서, 자신은 군 복무를 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 복무한 미 육군 참전용사인 에드워드 펜스 소위의 아들이라는 점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But I am proud to say I am the son of a United States Army combat veteran who served in Korea, Lieutenant Edward J. Pence. (Applause.) My dad came home with some medals on chest, but he always told us kids the heroes in the Korean War were the ones that didn’t get to come home.”

그러면서 자신의 부친은 가슴에 훈장을 달고 집으로 돌아왔지만, 어린 자녀들에게 한국전쟁에서의 영웅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늘 말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포트 후드에 주둔 중인 제1기병사단에 대해 “역사적 기록으로 볼 때 지난 세기 동안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해 왔다”며, 한국전쟁 당시 제일 먼저 평양에 입성한 부대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포트 후드를 부대로 사용하는 제3군단 역시 한국부터 유럽, 미 중부사령부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모든 곳에 배치돼 있다면서 해당 부대원들을 치하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