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에 금강산 관광 관련 실무회담 제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금강산관광지구 전경.

한국 정부가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금강산 내 남한 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하면서, 문서교환을 통한 협의를 통보했던 북한이 당국 간 실무회담에 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28일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한 측 시설 철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의 이날 정례브리핑 입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정부와 현대아산은 28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습니다."

통일부는 통지문에서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고 이상민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해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을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간 협의를 통한 합리적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실무회담의 시기는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은 채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통지문은 정부와 현대아산이 각각 북측에 보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실무회담을 통해 북한이 제시한 시설 철거 문제뿐 아니라 금강산 관광 문제 전반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이 실무회담에 응할지는 분명치 않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면서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했습니다.

당국자 간 직접 대면 없이 문서를 통해 시설 철거와 관련한 문제들을 논의하겠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일단 대북 통지문을 보냈기 때문에 북측의 반응을 기다려봐야 될 것 같다"며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이번 제안과 관련해, "'국제 정세와 환경, 남북 간 협의와 남북관계 진전, 국민적 공감대 등을 고려하고 달라진 환경을 반영해서 문제 해결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금강산 지역은 관광 지역으로서의 공간적인 기능뿐만 아니라 이산가족의 만남의 장, 그리고 사회문화 교류의 공간 이렇게 3개의 기능적인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며 "창의적 해법도 이런 세 가지 기능적 공간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출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