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중국 수입 5개월 연속 2억 달러 넘겨...올 무역 적자 사상최대 예상


북한 신의주에서 중국 단둥으로 향하는 화물차들이 압록강 조중위의교를 건너고 있다.

북한의 대중 수입액이 5개월 연속 2억 달러 대를 기록하면서, 제재 이전 수준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반면 수출은 제자리에 머물면서 대중 무역적자 폭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올해 북한의 누적 적자액은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8월 대중 수입액이 2억 달러를 넘겼습니다.

국제무역센터(ITC)의 북-중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이 기간 2억1천941만4천 달러어치의 물품을 중국으로부터 들여왔습니다.

북한은 지난 4월 대중 수입액 2억 달러를 넘긴 이후 줄곧 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월 2억 달러 수준의 수입 규모가 5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북한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대중국 월 평균 수입액이 2억4천만 달러에서 2억9천만 달러 수준이었지만, 2018년엔 제재로 인해 1억8천만 달러로 하락했었습니다.

그러다 올해 지속적으로 2억 달러를 넘기면서, 수입액 만을 놓고 보면 사실상 제재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기간 북한의 최대 수입품은 2천310만 달러의 플라스틱 제품이었고, 곡물이 1천502만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은 전달인 7월부터 대중 곡물 수입을 1천941만 달러로 크게 늘린 이후 8월에도 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월 평균 대중 곡물 수입액이 252만 달러로, 7월과 8월과 비교하면 약 8분의 1수준에 불과합니다.

그밖에 북한은 인조 필라멘트(1천502만 달러)와 동식물성 유지(1천417만 달러), 담배(910만 달러), 도자 제품(880만 달러) 등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했습니다.

특히 담배 수입이 전달에 비해 약 70% 증가해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8월 한 달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1천599만 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의 1천610만 달러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또 제재 이전에 기록했던 월 평균 대중 수출액 2억7천만 달러에 여전히 크게 못 미치고 있었습니다.

북한의 수입액이 크게 늘어난 반면, 수출액은 제재 이후 제자리를 맴돌면서 북한의 8월 대중 무역적자는 2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은 10년 전인 2009년 대중 무역적자 10억9천만 달러를 기록한 뒤 줄곧 이 수준을 유지하다가, 석탄 등의 수출이 활발했던 2015년과 2016년 적자 폭을 연 3억 달러대로 줄였었습니다.

그러나 제재가 본격화된 2017년부터 이 폭이 다시 15억 달러로 늘어난 뒤, 급기야 지난해 누적 적자는 20억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북한의 대중 누적 적자액은 14억 달러로,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2019년 누적 적자액은 지난해 기록마저 깰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12개월 간 북한의 대중 누적 적자액은 22억2천만 달러입니다.

한편 8월 한 달 북한의 최대 수출품은 가발 등이 포함된 ‘조제 깃털, 조화, 사람 머리카락류 제품’으로, 수출액은 367만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또 철과 철강 제품(317만 달러)과 광·슬래그·회 관련 제품(180만 달러)이 그 뒤를 이었고, 제재 이후 수출이 급증했던 손목시계 제품은 164만 달러어치가 수출돼 다소 주춤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