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FC "평양 축구 경기 상하이로 장소 변경"


지난 15일 북한 평양에서 남북한 월드컵 예선전이 관중 없이 진행됐다.

북한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축구 결승전 장소가 중국 상하이로 변경됐습니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22일 “11월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상하이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AFC컵은 아시아 축구클럽 대항전으로 당초 올해 결승전은 다음 달 2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단판 대결로 열리게 돼 있었습니다.

관측통들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북한은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물론 관중석까지 텅 비워 ‘이상한 경기’로 세계적인 화제를 낳았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