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IFA 회장 “남북 월드컵 평양 경기에 실망하고 놀라”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월드컵 예선전을 관람하기 위해 방북했다.

관중과 취재진, 그리고 생중계 없이 진행된 남한과 북한의 월드컵 예선 평양 경기에 대해 국제축구연맹 FIFA 회장이 실망감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축구가 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 다른 나라들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15일 평양에서 열린 남한과 북한의 2022년 FIFA 월드컵 예선 경기를 관람한 지아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지아니 인판티노 / FIFA 회장] “I was looking forward to seeing a full stadium for such a historic match but was disappointed to see there were no fans in the stands.”

인판티노 회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역사적인 경기를 맞아 경기장이 관중들로 꽉 들어찰 것을 기대했는데 관중이 하나도 없어 실망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15일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남북한 예선전에서 선수들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 날 경기는 관중 없이 진행됐다.
15일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남북한 예선전에서 선수들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 날 경기는 관중 없이 진행됐다.

인판티노 회장은 생중계와 선수단 비자 발급, 그리고 해외 취재진 접근 불허 등의 문제도 지적했습니다.

[지안니 인판티노 / FIFA 회장] “We were surprised by this and by several issues related to its live broadcast and problems with visas and access for foreign journalists.”

인판티노 회장은 그러나 언론의 자유는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도, 한 순간에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순진한 일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안니 인판티노 / FIFA 회장] “For us, freedom of the press and freedom of speech are obviously paramount, but on the other hand it would be naïve to think we can change the world from one minute to the next.”

인판티노 회장은 앞으로 이같은 문제 의식을 각 지역 연맹에 제기해 축구가 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 다른 나라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안니 인판티노 / FIFA 회장] “We raised these questions with the local association and we will certainly keep pushing so that football can have a positive influence in Korea DPR and other countries around the world.”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