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주한미국대사관저 불법침입, 강한 우려...한국에 보호 강화 촉구"


서울의 주한미국대사관저.

미국 국무부가 주한미국대사관저 기습 침입과 관련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14개월 만에 두 번째 침입 사례라며 한국 정부에 보호 노력을 강화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이 모든 주한 외교 공관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urge the ROK to strengthen its efforts to protect all diplomatic missions to the Republic of Korea.”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8일 주한미국대사관저 난입 사건과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례적으로 한국 정부에 대한 “촉구” 표현을 쓰면서 이같이 답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관 역시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반미시위를 벌이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이날 주한미국대사관저 마당에 침입했다가 전원 체포됐습니다. 이들은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한다고 외쳤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2019년 10월 18일 오후 약 20명의 한국인들이 주한미국대사관저 단지에 불법 진입했고 관저에 침입을 시도했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사관의 요청에 따라 경찰이 단지 내로 진입해 불법 침입자들을 체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On the afternoon of October 18, 2019, approximately twenty Korean nationals illegally entered the official residential compound of the U.S. Ambassador to the Republic of Korea and attempted to forcibly enter the residence itself. Upon the Embassy’s request, Seoul Metropolitan Police entered the compound and arrested the intruders.”

이 관계자는 “우리는 이번 사건이 14개월 만에 일어난 두 번째 대사관저 불법 침입 사례라는 점에서 강한 우려를 갖고 주목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note with strong concern that this is the second instance of illegal entry into the Ambassador’s residential compound in 14 months.”

한국 외교부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공관의 안녕을 교란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