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현직 각료 1명 야스쿠니신사 참배... 아베 총리 공물 헌납


17일 일본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고 표기된 '마사카키' 공물이 놓여 있다.

에토 세이이치 일본 오키나와ㆍ북방영토 담당 장관이 오늘(17일)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했다고 `NHK' 방송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한 것은 2년 반 만에 처음입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일본의 2차대전 A급 전범들 위패가 있습니다. 그래서 중국과 한국 등 주변 나라들은 일본 정부 각료나 의원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비난해 왔습니다.

에토 장관은 야스쿠니신사에서 기자들에게,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을 위령하는 참배를 하고 일본의 평화와 국민의 행복을 빌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이날 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인 지난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했었습니다.

한편 한국과 중국 정부는 일본 현직 각료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비난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에서 "일본의 침략전쟁 역사를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보내고 참배를 강행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야스쿠니신사는 일본의 군국주의가 발동한 대외 침략전쟁의 도구이자 상징"이라면서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대하는 잘못된 태도를 또다시 드러냈다"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