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미국 내 중국 외교관 활동 사전 통보 요구


매트 베빈 켄터키 주지사와 추이톈카이 미국 중국대사가 지난해 8월 미국 켄터키주 프랭크퍼트에 위치한 베빈 주지사 저택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미국에 있는 중국 외교관이나 미국을 방문한 중국 관리들이 미국 연방과 지방 관리들을 만나려면 미리 국무부에 통보해야 한다고 어제(16일) 발표했습니다.

이 조처는 미국 내 연구소나 교육기관을 방문할 때도 적용됩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국무부에 통보만 하면 되고 허락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현재 중국에 있는 미국 외교관들은 이런 경우 사전에 허락을 받게 돼 있습니다.

국무부는 중국 정부가 중국 주재 미국 외교관들의 활동 범위를 넓혀주기를 바라는 차원에서 중국 정부 규정에 상응한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 내 미국 외교관들은 현재 직무수행에 필요한 사람을 만나는데 제한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새 규정이 오래 검토된 사안이라면서, 홍콩 사태 등 다른 사안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중국 외교관들 활동에 제한을 둔 새 규정을 철회하라고 오늘(17일) 미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