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EU, 브렉시트 새 합의안 타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와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지난달 룩셈부르크에서 실무오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영국과 유럽연합(EU)이 오늘(17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 초안에 합의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트위터에 새 합의안이 통제권을 회복할 훌륭한 합의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다른 현안에 집중할 수 있게 영국 의회가 새 합의안을 오는 19일까지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도 트위터에 드디어 합의를 이뤄냈다고 전했습니다. 또 새 합의안이 영국과 EU 모두에 공정하고 균형 잡힌 내용이라면서 EU 정상들에게 이를 승인해 줄 것을 권고했습니다.

브렉시트 합의안은 영국 의회가 승인해야 합니다. 오는 31일까지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방안을 승인하지 않으면 영국은 합의안 없이 EU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큽니다.

영국 의회는 그동안 브렉시트 합의안을 여러 차례 거부한 바 있습니다.

한편 영국 야당인 노동당의 제레미 코빈 당수는 새 합의안이 이전에 나온 것보다 더 나쁘게 들린다면서 국민투표에 회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도 합의안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연정파트너입니다.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이후에도 북아일랜드의 EU 내 지위를 당분간 유지할 것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한편 EU 회원국 정상들이 오늘(17일)과 내일(1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나 브렉시트 등 역내 현안들을 논의합니다.

정상들은 오늘(17일) 타결된 새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은 또 시리아 사태, 기후변화, 그리고 EU 분담금 문제 등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