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고려항공, 중국 우한 시에 항공편 띄워...지난행 여객기도 포착


지난해 6월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중국 베이징 공항 활주로에 대기 중이다.

북한 고려항공이 중국 후베이 성 우한 시에 왕복 항공편을 띄웠습니다. 최근 마카오행 노선에 이어 또 다른 취항지를 개척한 것인지 주목되는 가운데, 중단됐던 지난행 노선도 재개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고려항공 여객기가 후베이 성 우한 시에 착륙한 건 현지 시간으로 15일 오후 12시40분경입니다.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보여주는 민간 웹사이트 ‘플라이트 레이더 24(FR24)’에 따르면 고려항공 JS 741편은 한반도 시간으로 15일 오전 11시16분 서해 앞바다에서 포착되기 시작해 약 2시간30분 만에 우한 톈허국제공항에 착륙했습니다.

이어 JS 742로 편명을 바꾼 이 여객기는 현지 시간으로 약 4시간 뒤 평양으로 되돌아갔습니다.

이번 운항에는 고려항공이 보유한 가장 큰 여객기인 러시아 투폴레프의 TU-204 기종이 투입됐습니다. 이 기종에는 140여명이 탑승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려항공이 우한 시에 항공편을 띄운 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왕복 노선을 운영한 목적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고려항공은 9월 말부터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운항하는 마카오-평양 간 왕복 노선도 재개했습니다.

플라이트 레이더 24 정보에는 고려항공이 금요일인 지난 11일에 이어 화요일인 15일에도 마카오 행 항공편을 띄운 것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우한 노선도 정기 편성 여부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고려항공은 최근 중단했던 산둥성 지난행 노선도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플라이트 레이더 24에 따르면 고려항공은 15일 지난행 왕복 노선으로 알려진 JS 561과 JS 562를 운영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13일 고려항공은 약 3년 전 중단됐던 지난행 노선을 재개한 뒤, 약 한 달 만인 지난달 다시 운항을 멈춘 바 있습니다.

그런데 다시 한 달 만에 지난행 항공편이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이 노선은 과거 80여명이 탈 수 있는 러시아 안토노프사의 An-148 기종으로 주로 운영됐지만, 이번 운항에는 TU-204 기종이 투입됐습니다.

이번 운항으로 고려항공은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우한과 마카오, 지난을 비롯해 베이징과 상하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총 6개 도시를 왕복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특히 베이징은 이틀 동안 2편의 노선이 운영됐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