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국을 사이버 실험 대상으로 삼아”


사만다 라비츠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이 10일 워싱턴에서 열린 안보 토론회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관해 설명했다.

북한의 사이버 범죄는 이미 사이버 군사 역량이 미국의 역량과 거의 비슷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이런 역량을 더욱 키우기 위해 한국을 실험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딕 체니 전 부통령을 보좌했던 민주주의수호재단의 사만다 라비츠 연구원은 북한의 사이버 군사 역량은 미국의 사이버 군사 역량과 거의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라비츠 연구원] “It is a way to try to level the playing field to certain extent between North Korea and other nations. South Korea is a test bed for a lot of what North Korea then tries around the world.”

라비츠 연구원은 10일 워싱턴 내 씽크탱그 민주주의수호재단이 주최한 미국의 외교정책과 글로벌 위협 관련 토론회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 수준을 묻는 VOA기자의 질문에 북한은 다른 나라들과 같은 수준에서 사이버 공격을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적인 공격을 시도할 때 한국을 실험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비츠 연구원은 또 북한은 경제 등 다른 분야 보다 사이버 분야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해킹을 통한 금융범죄를 저지르면서 사이버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라비츠 연구원] “The North Koreans see this as in some ways comparative advantage for them. It is a way to steal money to support the regime.”

북한은 사이버 영역을 비교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분야로 보고 있으며 돈을 훔쳐 체제를 지원할 수 있는 방법으로 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사이버 전문가인 브랜든 발레리아노 미 해병대대학 교수는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중국, 방글라데시 등에 파견된 북한 해커들은 해당 국가가 어디든지 실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면서 북한의 체제는 더 공격적인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발레리아노 교수] “The main difference they have limited democratic constraints. They have a lot less limitations in employing these tools than other nations do.”

민주주의 특유의 제약이 없는 북한은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이런 수단을 적용하는데 제약을 거의 받지 않는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올림픽이나 월드컵 등 스포츠 행사는 북한이 사이버 역량을 시험할 수 있는 행사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은 최근 정권의 자금 마련을 위해 제재를 피하면서 독자 가상화폐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체제 지원용인 이런 불법 수단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라비츠 연구원은 북한은 전세계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위험이 있다며 동맹국들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보복 위험이 없다면 공격 수준을 높일 것이라며 이에 대한 대응이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