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군,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공격 개시


9일 시리아 접경지역인 터키 킬리스에서 터키군 장갑차가 줄지어 이동하고 있다.

터키군이 오늘(9일)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 반군에 대한 공세를 시작했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날 발표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른바 '평화의 샘 작전'을 통해 테러 통로를 없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시리아 북동부 라스 알아인에서 여러 차례 폭음이 들렸다고 전했습니다. 쿠르드 반군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SDF)은 터키군이 민간인 지역을 공습했다면서 사람들이 큰 혼란에 빠져있다고 말했습니다.

터키 육군은 이날 인터넷 트위터에 영광스러운 터키군이 이슬람 무장조직 IS뿐만 아니라 쿠르드 반군을 겨냥한 이른바 '안전지대 작전(Operation Safe Zone)'을 시작할 준비가 됐다고 밝힌 바 있었습니다.

파흐렛틴 알툰 터키 대통령실 공보실장도 어제(8일)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 의견란에 게재한 글에서 터키군이 반군 조직인 '자유시리아군(Free Syrian Army)'과 협력해 곧 시리아 국경을 넘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에 있는 쿠르드 반군을 테러 집단으로 봅니다. 쿠르드 반군은 미군 지원 아래 시리아 북부에서 IS 격퇴전에 참여한 바 있습니다.

쿠르드 반군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SDF)'은 터키의 공격 위협에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시리아 북동부에 있던 미군을 철수한다고 발표하고 터키가 쿠르드 반군을 공격하면 터키 경제를 파괴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미군 당국도 터키의 군사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