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주둔 미군, 북동부 터키 접경서 철수 시작


7일 쿠르드 반군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SDF) 소속 군인이 전 미군 주둔기지에서 보초를 서고 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이 북동부 터키 접경 지역에서 철수하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일 트위터에 시리아에서 끝이 없는 전쟁을 끝내고 이곳에 있는 미군을 귀향시킬 때라고 밝혔습니다.

또 쿠르드 반군이 시리아에서 미군과 함께 싸웠지만, 그들에게 많은 돈과 장비를 제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쿠르드 반군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SDF)은 그간 미군 지원 아래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 격퇴전에 참여한 바 있습니다.

앞서 어제(6일) 미국 정부는 터키군이 시리아 북동부에서 곧 공세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통화했다고 설명하면서 미국은 이 지역 내 터키군 작전을 지원하거나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터키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시리아 북동부 지역은 쿠르드족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한편 시리아민주군 측은 성명을 내고 자신들이 무장을 해제하도록 미국이 터키 정부와 합의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미군이 터키 국경 쪽에서 철수하기 시작했다면서 하지만, 어떤 희생을 치르고서라도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시리아민주군 측은 또 터키군 작전이 해당 지역을 불안정하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터키 정부는 시리아민주군이 쿠르드 독립을 추진하는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연장으로 파악합니다. 터키는 PKK를 테러단체로 지정해 놓고 있습니다.

터키 외무부는 지역 안정을 위해 군사 작전을 펼쳐 시리아 북부에서 테러분자들을 없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