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중 수입 제재 이전 수준 회복 중...곡물 수입 10배 증가


북한 접경도시 신의주에 중국에서 들여온 것으로 보이는 밀 포대가 쌓여있다.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이 제재 이전 수준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최근 곡물 수입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0배 늘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7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 규모가 2억 달러를 넘었습니다.

국제무역센터(ITC)의 북-중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북한은 2억770만 달러어치의 물품을 중국으로부터 들여와 4개월 연속 대중 수입액 2억 달러 대를 기록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제재가 본격 가동되기 이전인 2017년 12월 2억5천만 달러의 물품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했지만, 이후 지난해 5월 한 달을 제외하곤 지난해 9월까지 수입액이 1억 달러 대에 머물렀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회복되기 시작해 올해 들어선 4월부터 지속적으로 2억 달러를 넘기고 있는 겁니다.

대중 수입액으로만 놓고 본다면 제재 이전 수준을 사실상 회복한 겁니다.

북한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대중국 월평균 수입액이 2억4천만 달러에서 2억9천만 달러 수준이었고, 2018년엔 제재로 인해 이 액수가 1억8천만 달러로 하락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7월 한 달간 곡물 수입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나 주목됩니다.

북한이 대중 곡물 수입에 사용한 비용은 1천941만 달러로, 2천216만 달러어치를 수입한 플라스틱류 제품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기록했던 176만 달러나 전달의 385만 달러에 비해서도 최대 10배 가까이 늘어난 액수입니다.

ITC 자료에서는 지난 7월 북한이 어떤 곡물을 수입했는지 세부 내용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국무역협회 자료에는 전달인 6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385만 달러어치의 곡물 중 쌀이 336만 달러, 옥수수가 49만 달러어치 포함돼, 쌀이 상당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북한의 전체 수입 곡물에서 쌀이 차지하는 비중은 과거에도 다른 곡물에 비해 월등히 컸습니다.

이렇게 볼 때 7월 한 달 북한의 곡물 수입에선 쌀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앞서 국제 인도주의 지원단체들은 가뭄 등을 이유로 북한이 올해 최악의 식량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곡물 수입 증가가 북한의 식량 부족 사태와 연관됐는지 여부도 주목됩니다.

한편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 조지타운대 교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이 크게 늘어난 건 사실이라면서도, 아직까지 식량난을 거론하기는 이른 측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I remember one year they imported...”

북한은 가뭄이 극심했던 해엔 10억 달러어치의 곡물을 수입한 적이 있으며, 7월에 증가한 곡물 수입액은 식량난을 입증하기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는 겁니다.

브라운 교수는 또 곡물뿐 아니라 대두와 담배 등의 수입이 전체적으로 늘었다며, 제재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생활에 꼭 필요한 물품에 대해선 수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기계류 등의 수입이 전면 중단되고, 수출이 크게 줄어드는 등 제재로 인한 영향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북한의 7월 대중 수출액은 1천497만 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이는 제재 이전인 2017년의 월평균 대중 수출액 2억7천만 달러의 5%에도 못 미치는 수치입니다.

북한의 대중 수입은 제자리를 찾고 있지만, 수출은 제재의 영향을 계속해서 받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7월 한 달간 북한이 중국에 가장 많이 수출한 품목은 철과 철강 제품(319만 달러)이었고, 가발 등 인조 제품(258만 달러)과 광학기기 제품(175만 달러)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최근 주문생산방식(OEM)으로 수출이 크게 증가했던 손목시계는 151만 달러어치가 수출돼 지난해 6월 이래 액수가 가장 적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