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의 9월하순 대화 제안에 “발표할 만남 아직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이달 안에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의향이 있다는 북한 당국자의 발언에 아직 만남이 예정돼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9일, 미국이 새 대안을 제시할 경우 이달 하순 대화를 재개할 수 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제안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이 시점에 발표할 어떠한 만남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don’t have any meetings to announce at this time.”

앞서 최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 북한이 받아들일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을 들고나올 것을 요구했습니다.

최 부상의 제안은 미-북 실무협상이 “수일 또는 수주 안에 열리기를 기대한다”는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 다음날 나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전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에 복귀하지 않거나 미사일 시험을 강행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