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홍콩 시위 배후 끝까지 추궁"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 대변인.

중국 정부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외부 세력의 조종을 받아 독립을 추구하는 ‘색깔 혁명’ 양상을 띠고 있다며, 주도자들을 색출해 엄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 대변인은 오늘(3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콩 정세는 현재 중요한 변화의 기점에 와 있다”며 “폭도 진압과 질서 회복이 사회 각계의 광범위한 공동 인식으로 자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핵심 인물과 배후에서 기획·조직한 인물, 지도자 등을 끝까지 추궁하겠다”면서 “공권력을 가진 모든 기구는 빠르고 과감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시위대가 무고한 관광객에게 욕설을 가하고 경찰을 공격하는 등 이성을 잃고 광분하고 있다”며 “소수 폭도의 행동은 집회의 범위를 훨씬 넘어서고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의 마지노선을 침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폭력 시위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홍콩 주민들이 이제는 행동으로 나서 폭력 행위를 제압”해야 한다며 “반폭력· 법치 수호 등 홍콩의 최대 민의를 표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정부 시위에 외부 세력이 개입했다는 주장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이미 홍콩 시위의 양상은 색깔 혁명의 성격을 드러내고 있다”며 “검은 손의 개입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는 지금이 일국양제를 수호하고 홍콩의 번영과 발전을 지켜나갈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과 영국 등을 겨냥, “몇몇 서방 정치인들이 지난 석 달 동안 홍콩의 일을 언급했다”면서 “폭도들과 홍콩 독립주의자들의 활동을 도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위대의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거부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양 대변인은 행정장관 직선제 요구에 대해 “홍콩의 반대파는 특별행정구 기본법과 전국인민대표대회 상임위원회 관련 결정을 초월하거나 거부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제도가 개선돼도 기본법과 관련 규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위 진압에 군대 투입 가능성도 다시 거론했습니다.

판공실 측은 ‘인민해방군이나 무장 경찰이 홍콩 긴급 상황에 투입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중앙정부는 홍콩의 안보 주권이 위협받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며 “홍콩 정부는 중앙정부에 재해나 사회안정을 위해서 주둔군의 협조를 구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지난 6월 이후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회,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와 직선제 실시, 체포된 시위대 석방과 불기소, 시위 강경 진압 진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등 ‘5대 요구사항’을 내걸고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서는 홍콩 시내 주요 중·고·대학생들이 수업 거부로 동참하면서 ‘동맹휴업· 총파업· 철시’ 등 ‘3파 투쟁’으로 활동을 넓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