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미 재무부 제재 대상에 사법 절차 진행 중”


타이완 군인이 국기를 게양하고 있다. (자료사진)

타이완 정부는 미 재무부가 제재 명단에 올린 타이완 국적자와 기업에 대한 사법 처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외무부 대변인은 31일 성명을 통해 “타이완은 국제사회 책임 있는 구성원으로서 국제사회 대북제재 움직임에 적극 협력해 왔다”며 이런 노력이 미국과 국제사회의 높은 지지를 받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 목록에 타이완 국적자와 회사가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들에 대한 사법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조사 중인 사안의 세부사항에 대해선 논평하지 않는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OFAC)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과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개인과 해운사, 선박을 추가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제재 대상은 후앙왕건과 첸 메이시앙 등 타이완인 2명과 타이완 회사 ‘주이방’과 ‘주이종’, 홍콩 회사 ‘주이쳉’, 그리고 이들이 지분을 갖고 있는 선박 ‘샹위안바오’ 등입니다.

이들은 북한과의 불법 선박 간 환적으로 북한의 수출입 활동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변인은 타이완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 이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북한의 조속한 핵 포기를 촉구하는 등 역내 평화와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국민들과 기업들에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금융과 상업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