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청와대 “미-북 대화 곧 재개될 듯”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청와대에서 김현종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면담했다.

미국과 북한의 대화가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밝혔습니다. 김 차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의 회동 직후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입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1시간 남짓 만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북 대화 전개 가능성에 긍정적 전망을 내놨습니다

[녹취: 김현종 차장] “제가 받은 인상은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라는 느낌을 받았고..”

김 차장은 22일 오전 정부청사에서 이뤄진 비건 대표와의 면담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비건 대표에게 전할 청와대 측 메시지가 있어 만남을 요청했고, 비건 대표가 이에 응해 한 시간가량 만났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메시지였냐는 물음에는,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의 미-한 간 긴밀한 공조 필요성 등이었다고만 답했습니다.

[녹취: 김현종 차장]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 대해서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고, 그리고 앞으로도 비건 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이 워낙 서로 간 신뢰가 있기 때문에 일이 잘 될 겁니다.”

이어 조속한 미-북 대화 재개 가능성의 근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면서도,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며 그런 인상을 받았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29일 열리는 북한 최고인민회의를 기점으로 가능한 대화 재개 시점과 관련해서는, 거기까지는 답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 차장은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당장 협상에 나서지 않을 것임을 내비친 것에도 불구하고 미-북 대화 재개를 낙관하는 이유에 대한 물음에도,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순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만 답했습니다.

대화 가능성과 관련한 북한의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북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F-35A 전투기 도입을 문제 삼았습니다. 미-한 훈련에 이어 미국과 남한의 군사적 적대 행위로 대화의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아울러 김 차장은 북한의 계속된 대남 비난에도 한국이 절제하며 대응한 데 대한 미국의 좋은 평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현종 차장] “지금까지 북한이 우리에 대해서 비판적인 멘트를 계속했지만, 우리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서 미국이 높이 평가를 했고요.”

김 차장은 또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서 미-한 간 긴밀한 협조가 이뤄지고 있고, 비건 대표와 이도훈 본부장 사이에 깊은 신뢰가 있어 모든 것이 공유되고 있다며 일이 잘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한편 면담 후 비건 대표는 취재진을 만나지 않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또 면담에 앞서 북한 외무성 담화에 대한 평가 요청에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애초 비건 대표는 22일 오후 중국 베이징을 거쳐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한국 체류 일정을 하루 연장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의 접촉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