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한-일 갈등 '대화 해결' 촉구


21일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부터)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일본 외교장관들이 세 나라의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오늘(21일) 베이징에서 열린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 관계를 추구한다는 원칙에 합의했습니다.

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고노 일본 외상은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최근 고조된 한국과 일본의 외교· 통상 갈등을 “대화를 통해 풀라”고 촉구했습니다.

왕 부장은 “(한국과 일본) 두 나라가 건설적인 태도를 유지한다면 대화를 통해 적절한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상은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양자 현안을 부각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고노 외상은 “일·한 두 나라가 다양한 어려움을 맞이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일본과 중국, 한국은 3자 협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도 이후 고노 외상과 별도로 만난 자리에서, 일본과의 입장차를 확인했습니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수출 우대 목록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한 결정에 거듭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또한 강 장관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전달하고 일본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했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이밖에 한-일 외교장관들은 한국에서 벌어지는 반일 시위, 일본에서 진행 중인 혐한 시위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고노 외상은 한국 내 일본인들의 안전에 대해 한국 정부가 관심을 가져주길 희망한다고 말했고, 강 장관은 일본 내 혐한 분위기 속에 한국인 안전 확보에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고노 외상이 먼저 이야기를 꺼냈고, 강 장관은 ‘검토 중’이라는 원론적 답변을 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