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관세 ‘삼성 반사이익’ 언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 포스 원'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전자기업 ‘삼성’을 거론하며, 대중국 관세 부과 조치를 신중히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8일)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삼성이 관세를 내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했다며, “매우 설득력 있는 논점”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 CEO와 지난 16일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이 주장한 것들 중 하나는 삼성은 (애플의) 최고 경쟁자이고, 한국에 있기 때문에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면서, “애플로서는 관세를 내지 않는 아주 좋은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를 내는 게 힘든 일”이라고 수긍하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문제들을 해소할 방안을 “생각하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애플은 휴대전화 ‘아이폰’을 만드는 유력 미국 기업으로, 생산시설의 기반이 중국에 있습니다.

따라서, 애플 제품은 미국 정부의 대중국 고율 관세 대상이 되는 반면, 한국과 베트남 등에 공장을 두고 있는 삼성은 미국 시장에 물건을 팔 때 추가 관세를 물지 않습니다.

미국 정부는 당초 다음달부터 3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가 일부 품목은 취소하고, 휴대전화와 이동식 컴퓨터 등에 대해서는 오는 12월 15일로 부과 시점을 연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