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트럼프 대통령, 동맹국의 더 많은 방위비 분담 원해”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한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미국 국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맹국들의 더 많은 방위비 분담을 바라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한국이 동맹 지원을 위해 제공하는 상당한 재원에 감사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 간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아주 명백하다고,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녹취: 오테이거스 대변인] “He said that he wants allies to contribute more. It certainly reoccurring theme.”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동맹국들이 더 많이 부담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으며, 이는 되풀이되는 주제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무부는 한국이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제공하는 상당한 재원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동북아시아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 가운데 하나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물론 한국이 주한미군을 유지하는 비용에 기여하고 있다며, 부담 공유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테이거스 대변인] “It will be a theme of the president as it related to South Korea as it related to NATO…”

한국이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든 부담 공유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제가 될 것이며, 대통령은 모든 나라들이 부담을 공유하는 것을 원한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한국이 미국에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만2천 명의 미군이 한국 땅에 있고, 약 82년 간 한국을 도와왔지만 아무 것도 얻은 게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달리 주한미군 숫자는 2만8천500명이며, 82년 간 미국이 한국을 도왔다는 발언은 근거가 분명치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과 한국 정부가 “한국이 더 많은 돈을 내는 것에 합의를 이뤘다”며, “그들은 더 많은 돈을 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보다 앞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는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합의 사실과 함께, 추가 인상에 대한 협상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 외교부는 이날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즉 SMA 협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