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한국 선원 2명 11일만에 한국 귀환


러시아 국적 어선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 제공: Vladimir Kravchenko/ 마린트래픽.

북한에 나포된 러시아 어선에 승선했던 한국 선원들이 11일 만에 한국으로 귀환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러시아 어선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가 28일 오후 1시 12분경 한국인 선원 2명과 러시아인 선원 15명 등 선원 17명 전원을 태우고 속초항에 입항했다고 밝혔습니다.

나포 당시 엔진이 고장 난 상태였던 선박은 임시 수리 조치를 한 뒤 27일 오후 7시 북한 원산항을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선원들에 대한 건강검진을 마친 뒤 합동 조사를 벌여 구체적인 단속 경위 등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러시아 국적의 300t급 홍게잡이 어선인 샹 하이린 8호는 지난 16일 오후 속초항을 출발해 러시아 자루비노항으로 향하던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17일 한국 동해상 북한측 수역에 넘어갔다가 단속에 걸려 북한 원산항으로 인도됐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측이 한국 국민을 포함한 인원과 선박을 안전하게 돌려보낸 것에 대해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