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비아 난민선 전복 150여명 실종


유럽으로 향하던 난민 300여명을 태운 배가 지중해에서 전복된 가운데 리비아 해안 경비대에 의해 구조된 난민들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 인근 마을에 앉아 있다.

리비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던 난민선들이 어제(25일) 지중해에서 뒤집혀 150여명이 실종됐습니다.

실종자들은 대부분 사망한 것으로 추정돼, 올해 지중해 최악의 선박 사고로 기록될 것이라고 ‘가디언’ 등 유럽 언론이 전했습니다.

리비아 해안경비대 아유브 가심 대변인은 이날 “총 300여 명을 태운 선박 2척이 수도 트리폴리로부터 120km 지점 해상에서 전복됐다”고 밝히고, 이 가운데 137명을 구조해 리비아로 송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실종된 가운데, 해안경비대가 수습한 시신은 1구뿐입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올 들어 현재까지 리비아에서 유럽으로 해상 이동 중 숨진 사람은 164명으로, 지난해보다 줄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사망자 수가 확인되면 이 같은 수치는 크게 높아질 전망입니다.

찰리 약슬리 UNHCR 대변인은 이와 관련, “지중해 상황에 접근법을 바꿀 심각한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난민들에게 안전한 대체 교통을 제공할 것을 관련국들에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